티스토리 뷰

해우소 (toilet)/- 일상&잡담

눈 오는 날에 지원서 접수.

공부하는 나부랭이, 무중력고기 2012.12.05 18:07


SONY |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4.0 | +1.00 EV | 16.0mm | ISO-320


   웃기게도 어딘가에 지원서를 넣는 날에는 꼭 눈이 온다. 그것도 엄청 많이.... ㅡ_-;; 이번이 세 번째.


   근데 또 그 날은 꼭 접수 마지막 날이다. 내 머리 속에도 눈보라가 휘몰아쳤다 간다.


   우편접수였다면 난 또 이 날씨에 복잡한 심정으로 차를 끌고 현장접수하러 갔을 것이다.. 흑.


   이번엔 온라인으로 받아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늘 그랬을듯이 급박한 시간이 지나가고, 접수 뒤엔 마음을 비운다.


   영어시험과 각종 자격증과는 담을 쌓고 살아온 나이기에.. 마음 비우기가 더 쉽다.

   (어찌 그깟 자격증으로 나의 무한한 잠재력을 증명할 수 있단 말인가!!..하는 꼴 같잖은 생각은 약간의 위안이 된다..)


   '될 리가 없지', '안되면 말고', '밑져야 본전', '보는 눈이 있다면 뽑아주겠...아 이건 아니고;;' 그냥 이런 저런 비움들,,


   사실 이것도 누군가 막판에 알려주지 않았더라면 그냥 흘려보냈을 기회다.


   가끔은 내가 왜 이렇게 사는지 모르겠다는 생각도 든다.


   때론 거창한 생각도 많이 했지만, 그냥 이제 내가 좋아하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그런 일들을 하고 싶다.


   인생 뭐 있나~ 휴우..


   하지만 여전히 난 꿈이 크고.. 노력할 줄 모르는 바보에다가.. 공상도 즐기며.. 사람에 대한 믿음의 끈을 놓지 않는 철부지에.. 언제까지나 순수하게 열정가득한 삶을 살고 싶은 멍청이다..


   제발 반성 좀 하자..! 일단 노력부터 좀....


   ㅠㅠ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375,026
Today
110
Yesterday
871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