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우소 (toilet)/- 일상&잡담

[Skateboard] 스케이트보드 도전 첫날.

공부하는 나부랭이, 무중력고기 2013.06.21 00:20

   아싸~ 스케이트보드!!!

   왜 시작했냐고?

   주로 손으로 하는 구기종목을 좋아했었는데, 손목이 불편해진 후로는 그냥 달리기와 등산만 해왔다.

   숨차고 격렬한 운동을 좋아하는 나에게 달리기와 등산은 딱이었지만, 뭔가 2%가 부족했다.

   뭔가.. 기술을 요하고 익혀나가는 그런 운동을 하고 싶었다. 그리고 반드시 발을 이용한 개인플레이일 것!

   처음엔 축구공을 하나 사서 혼자 추구공 묘기나 연습해볼까 하다가.. 그래도 축구공인데 혼자 그걸 갖고 논다는 게 뭔가 비참해보였다.(축구공 묘기하시는 분들 비하 발언 아닙니다;;)

   그럴 즈음에 주위에서 크루져보드를 구입해서 타는 걸 보고 마음이 많이 흔들렸다.

   그리고 약간의 고민을 하다가 스탠다드보드를 확 질러버린 거지! ㅋㅋ

   크루져보드도 씽씽 나가는 게 시원스럽긴 했는데, 난 트릭을 더 하고 싶었다!



LG Electronics | LG-F240L | 1/20sec | F/2.4 | 0.00 EV | 3.9mm | ISO-250

   짜잔~!

   입문용 싸구려 보드다. 타다가 막 부숴져도 아깝지 않을...


   근데 이 나이에 잘하는 건가 싶기도 하다..ㅡ.ㅡ;; 잘못 타다가 삐끗하면 회복하는 데 오래걸릴 텐데..

   아 그래도!! 30대가 되기 전에 이런 거 해보고 싶다.

   어렸을 때 무릎팍 깨져가면서 롤러스케이트 꽤나 탔었는데 요건 또 다른 맛이 있는 것 같다.


   일단 내 1차 목표는 푸쉬오프->틱택->엔드워크->엔드오버까지 완성하기다.

   (언제까지 내 관심도가 유지될런지는 모르겠지만.. ㅋㅋ)


   첫날은 푸쉬오프 앞으로 나가기부터 했는데.. 이거 참.. 쉽지 않다;;

   난 오른발을 앞발로 쓰는데, 왼발로 바닥을 차고 난 다음의 동작이 잘 안된다.

   유투브 영상 강의를 보니 바닥을 차고 난 다음에는 앞발을 틀어서 11자로 만들어야 한댄다.

   이거 연습하는 중에 2번 엉덩방아, 1번 뒷구르기, 1번 뒤로 낙법(머리 보호하려다 손바닥 나가는 줄 알았다..ㅜㅜ), 앞으로 여러번 튕겨나가기.. 등을 경험했다.;;

   웃긴 건 뒷구르기랑 낙법했을 때 좀 뿌듯하고 기특해서 혼자 머리 쓰담쓰담 했다는 거다. ㅋㅋ 예전에 합기도 배워놓은 게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역시 몸의 기억력은 대단한 듯.

   넘어지는 것도 아픈 것 빼면 나름 재밌다. 낙법 쳤을 때 너무 아파서 그대로 대자로 뻗었는데 아파트 사이로 하늘에 별도 보이는 게 낭만도 있다 ㅋㅋ


   하루빨리 스케이트보드의 첫 단계인 푸쉬오프를 완성해야겠다!

   두근두근 >_<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285,847
Today
48
Yesterday
269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