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명실 (lightroom)/- 카메라&사진 이야기

렌즈 후드의 중요성.

공부하는 나부랭이, 무중력고기 2012.12.14 15:04


SONY | DSLR-A85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5.0 | 0.00 EV | 50.0mm | ISO-200삼가 故후드의 명복을.. ▶◀


   어제였다..


   카메라를 한 쪽 어깨에 메고 빙판길에서 딴 생각하며 걷다가 ... 자빠졌다. ㅠㅠ


   a850에 sal50.4가 물려있던 상황..  거의 1미터 높이에서 옆으로 꽈당! ㄷㄷ


   바디의 왼쪽 측면이 먼저 부딪히고 그 다음으로 렌즈가 박았다.


   창피한 건 둘째치고 카메라가 걱정됐는데, 정말 천만다행으로 후드 하나 깨지고 무사했다.;;


   바디는 마그네슘 합금의 위력인지 고무 덮개 덕분인지.. 그 충격에도 어디 하나 흠집 없이 모든 기능이 이상 없이 멀쩡했고, 렌즈는 후드가 몸빵해줬다;;


   카메라 낙하 사고는 내 생애 두 번째다. ㅡ.ㅡ;; istds2 쓸 때, 딱 1번 파리 지하철에서 졸다가 떨어뜨려서 데굴데굴 굴린 적이 있다. 그 때는 낙하 중에 후드가 분리돼서 B+W uv필터가 대신 희생해줬었다..


   이번엔 후드의 중요성을 몸소 체험했다. 체험하고 싶지 않았는데...ㅜㅜ


   후드가 대신 뽀개지지 않았더라면, 필터 혹은 렌즈가 박살났을 것이다.


   보통 렌즈 후드를 폼으로 끼고 다니는 걸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다 이런 이유 때문에 후드를 필수라고 하는 것.. (잡광 차단+렌즈 보호)


   참고로 난 그렇게 조심성 없는 사람이 절대 아니다. 카메라는 더더욱 애지중지 하는 사람인데.. 어쩌다가 이런 재수없는 일이 내게 일어난 것이다. 누구나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다는 거~


   렌즈 후드는 필수다! 필수!!!



   (... 아... 2만 4천원이 날아가는구나...액땜 했다고 생각하자..ㅠㅠ)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285,847
Today
48
Yesterday
269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