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도스또예프스끼의 두번째 작품이다. 이걸 읽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게 뭐여.. 그래서 뭐 어쨌다고.. 뭐냐 이건..' 끝날 때까지 드는 똑같은 생각이다. 도대체 이걸 왜 썼을까. 무슨 생각으로 썼을까. 이걸로 뭘 말하고 싶은 걸까. 그냥 다음 작품을 위한 연습이었을까?『분신』을 발표했을 당시, 이 작품은 독자들에게 외면 당하고, 비평가들한텐 실패작이라고 질타 받았다고 한다.(그러나 저자 자신은『가난한 사람들』보다 열 배는 더 훌륭하다고 엄청난 자부심을 표현했다고..)  그의 작품을『분신』까지만 읽었더라면 그런 반응을 충분히 이해할 만하다.


   소설의 내용은 별 거 없다. 뻬쩨르부르그의 9등 문관 골랴드낀씨가 자신과 똑같은 이름과 성, 똑같은 생김새의 작은 골랴드낀을 만나면서 겪게 되는 정신 나간 이야기이다. "정신 나간 이야기"라는 표현이 딱 적절하다. 정말로 주인공의 분신이 나타나서 그런 일을 실제로 겪는 것인지, 아니면 주인공의 정신분열 속에 내가 놀아나는 것인지 헷갈릴 정도였다. 제목을 생각하지 않고 무작정 읽다가 제목 확인 뒤 "아하~"하고서도 긴가민가 했다. 내용 자체가 흥미진진하게 전개되는 것도 아니면서 이 소설을 끝까지 놓지 못했던 이유는 단지 결말이 궁금해서였다. 그러나 결말은 어이없었다. 약병을 주머니에서 꺼내는 장면, 끄레스찌얀 이바노비치의 등장에서 감이 팍 왔지만, 진짜로 정신병원에 끌려가는 것으로 끝날 줄이야..


   이 소설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도스또옙스끼다운 주인공의 정신 나간 이야기라고 하고 싶다. 생각해보면 내가 읽은 도선생의 작품에서 평범한 인물은 없었던 것 같다. 항상 뭔가 내적인 갈등이 많고, 성격이 극단적이다. 확실히 자극적인 인물들이 많이 등장한다. 하지만 또 그런 인물들이 세상에 있을 법하다는 것, 독자들에게도 공감을 불러일으켜 빠져들게 만든다는 것. 그 때문에 그의 소설이 재밌게 읽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 그가『분신』을 발표하고 나서 주인공 골랴드낀을 자기가 발견한 가장 위대하고 가장 중요한 사회적 전형이라고 주장했다고 하는데, 그는 계속해서 후속 작품들 속에 그런 인물들을 창조해내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이 작품만을 놓고 봤을 때는 좋은 반응을 얻기 힘들다. 그러나 뒤의 작품들을 생각하면 이 작품을 이해할 수 있고, 이 작품은 뒤의 작품들을 이해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한다. 도스또옙스끼의 관련 논문, 작품해설 등에서 라스꼴리니꼬프를 스비드리가일로프와 연결시키는 것을 절묘한 끼워맞추기 정도로만 생각했었는데, 이제는 조금씩 이해가 된다. 『분신』은 도스또옙스끼 작품들 속에서 하나의 연결고리로 보면 될 것 같다.




꼬다리> 도선생 글이 원래 주인공의 생각이라든가 대사가 드럽게 많긴 하지만, 헛껍데기처럼 느껴지는 곳은 별로 없는 편이다. 지나치게 지껄이는 것 아닌가 하고 따져봐도 다 적절하게 쓰임이 있는 문장들이다. 없으면 느낌이 나지 않는다. 근데 여기선 아무래도 아직 두번째 작품이라서 그런지 쓸모 없는 난잡함이 많이 느껴졌다. 역시 처음부터 대작을 쓰는 작가는 없나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869,773
Today
77
Yesterday
297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